김용민의 맑은 칼럼

2019년 2월 19일 화요일입니다

안녕하십니까. 김용민입니다!

 

2013년 11월 9일 연합뉴스 기삽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가 대중집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박근혜 씨'라고 지칭해

도마 위에 올랐다.

이정희 대표는

‘박근혜 씨가 바로 독재자 아닌가’라며

박 대통령을 '박근혜 씨'로 호칭했다.

이정희 대표는 연설에서

'대통령'이라는 호칭을 단 한 번도 쓰지 않았다.”

 

연합뉴스의 이 기사는 이렇게 마무리됩니다.

“이정희 대표의 이같은 호칭에 대해

민주당 관계자는

‘국가 지도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는 갖춰야 하지 않겠느냐’고 지적했다.”

 

네, 시국 집회에서

대통령에게 대통령 호칭을 하지 않아 문제라면,

공당의 당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연설회 자리에서

어떤 최고위원 후보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저딴게 무슨 대통령이냐”라는 말을 한 것은

더 큰 문제가 되겠지요.

어제 대구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합동연설회에서

이런 말이 나왔습니다.

 

연합뉴스는 여태 “저딴게”로 시작하는 그 말을

문제 삼지 않고 있습니다.

 

대통령에 대한 무례함,

언어의 경박함,

모두 문제 삼을 수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권위주의 시대의 제왕적 권력이 아닌 이상

대통령은 국민에게,

자신을 다양하게 평가할 수 있도록

자유를 부여함이 옳습니다.

이게 바로 국민이 주인된

민주공화국의 진면모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정리합니다.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후보의 문 대통령을 향한

“저딴게” 발언을 문제 안삼는

연합뉴스의 무심한 태도는 틀리지 않습니다.

 

하지만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가 했던

“박근혜 씨” 운운한 발언을 문제 삼는

연합뉴스의 비판은 틀렸습니다.

 

“당신의 저녁은 아침보다 똑똑하다!”

여기는~ <김용민 라이브>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조회
46 강대국은 어겨도 되고 대학생은 어겨도 되는 룰? 1 2019.10.22 8 1107
45 가짜뉴스에 중독된 자유한국당 2019.04.19 2 1262
44 성창호, 역지사지하는 기분 어때? 2019.04.17 2 2035
43 정부 여당 발목잡아 집권 가능할까? 자유한국당! 2019.04.17 - 796
42 조양호만 보이고 박창진이 안 보이는 조선일보 2019.04.17 - 766
41 발탁할 인사 없다? 3040이 답이다! 2019.04.17 1 770
40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년 제대로 기념하자 2019.04.17 - 716
39 연합뉴스, 왜 창사이래 최대 위기 봉착했나 2019.04.17 - 756
38 이명선이라는 사람 2019.04.17 - 1254
37 세월호 지겹다고? 지겹다고 그렇게 하나? 2019.04.17 - 1042
36 딴죽 밥먹듯 하다가 '한국당 패싱' 못 면할 것 2019.02.27 1 1037
35 한국 뺀 종전선언 못내 아쉬운 조선일보 2019.02.27 - 906
34 멀쩡한 보 왜 해체냐고? 멀쩡한 강 왜 더럽혔는데? 2019.02.26 - 1435
33 5.18 망언 못지 않은 황교안의 막말 2019.02.23 - 1128
32 '김용균법'이 무엇을 바꿨나 2019.02.22 - 1152
31 뉴라이트 등 토착왜구의 착각 2019.02.21 - 2053
» "저딴게 대통령이냐" VS "박근혜 씨" 2019.02.20 - 2182
29 야동 차단, 아이돌 출연제한이라는 통제 2019.02.19 - 7316
28 인터넷에서는 숫자를 믿지 말자 2018.11.12 3 1400
27 '통일비용'이라는 오래된 거짓말 2018.11.09 2 1473

이메일 로그인

이메일 로그인